본문 바로가기
Winnie's 다이어리

지인의 정원의 꽃들

by 모리쓰 위니 2020. 5. 22.

간만에 지인의 집을 방문했는데
정원에 이렇게나 예쁜 꽃들로 가득했다.
이런집에 살면 근심 걱정이 싹 다 사라질 것 같다.

먼저 핑크빛의 달맞이 꽃~한 곳에 심었는데 알아서 바람에 날렸는지 담벼락에 온통 달맞이 꽃으로 예쁜 도배를 해 주었다..바람이 이럴땐 참 고마운 존재인 것 같다.

이 꽃은 금잔화인가? 금잔화 달인 액은 외상, 화상에도 좋다고 들었다.

이 꽃은 데이지인줄 알았는데 국화과에 속하는 마가렛이라고 하는데 너무 귀엽고 예쁘다~

이게 데이지인것 같은데 개인적으로 데이지랑 마가렛이 내스타일인가보다..너무 귀엽고 예쁜 것 같다.

요건 꽃이름이 기억이 가물가물~^^
아무튼 꽃구경 잘하고 힐링하고 왔다~

집에서 바라본 풍경 또한 그림이 따로 없다~^^
이런 곳에 살고 싶어진다~^^

'Winnie's 다이어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지인의 정원의 꽃들  (45) 2020.05.22
어버이날 미리 시댁 다녀왔어요~^^  (32) 2020.05.05
계란의 변신~저것은 노른자인가 체다인가?  (27) 2020.05.03
마스크 부자되었어요^^  (37) 2020.04.26
애드센스 신청 결과  (81) 2020.04.14
토요일의 뻘짓?  (70) 2020.04.12

댓글45